My name is Carlo ,
I’m a Tenore.

The world without Music will be meaningless to us,
If there is no light and color, which opens up our minds and expresses passion.

My style is a combination between musicjournalism and fine-art Singing with a touch of emotion and creative thinking. My music are inspired by light, color, techniques from black & white processing from sound, classical vintage music, creative perspective, and of course, most importantly, the personalities of the Song I sing!

약력

Biography

Carlo Jung-Heyk Cho

Der südkoreanische Tenor studierte zunächst ein Jahr Gesang an der Musikhochschule seiner Heimatstadt Pusan, bevor er seine Ausbildung an der Yonsei University in Seoul fortsetzte und dort 2004 sein Diplom erhielt.

Es folgte bis 2009 weiterführender Unterricht an der Hochschule für Musik «Carl Maria von Weber» in Dresden bei Jürgen Hartfiel und Olaf Bär. Bereits während seiner Studien trat Carlo Jung- Heyk Cho im National Theatre in Seoul als Tamino («Die Zauberflöte») und im Schauspielhaus Dresden als Lenski («Eugen Onegin») auf, auch wirkte er bei einer konzertanten Aufführung von «Oberon» (Weber) an der Staatsoper Dresden mit.

Von 2007 bis 2011 gehörte er zum Ensemble des Badischen Staatstheaters Karlsruhe, wo er unter anderem als Don Ottavio («Don Giovanni»), Ferrando («Così fan tutte»), Conte Almaviva («Il barbiere di Siviglia»), Lindoro («L’italiana in Algeri»), Cassio («Otello»), Brighella («Ariadne auf Naxos»), Sou-Chong («Das Land des Lächelns») und der Sänger («Der Rosenkavalier») debütierte.

Seit August 2011 ist er Ensemblemitglied am Luzerner Theater, wo er bisher in Partien wie Lysander («A Midsummer Night’s Dream»), Edgardo («Lucia di Lammermoor»), Alfredo («La Traviata»), Trimalchio («Satyricon») und Giove/Anfinomo («Il ritorno d’Ulisse in patria») zu hören war.

In der Spielzeit 2013/14 war er als Oronte («Alcina») und Don José («Carmen») zu erleben. In 2014/15 wird er mit den Partien Raoul («Die lustige Witwe»), Rodolfo («La Bohème») und Bacchus («Ariadne auf Naxos») sein Repertoire erweitern.

Carlo Jung-Heyk Cho erhielt zahlreiche Auszeichnungen, darunter den ersten Preis beim Internationalen Gesangswettbewerb «Antonín Dvořák» in Karlsbad und den zweiten Preis beim Internationalen Gesangswettbewerb «Spazio Musica» in Orvieto.

 

오페라,오페레타,오라토리오,뮤지컬 등 폭넓고 다양한 무대로 현재 스위스를 중심으로 유럽 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테너 조중혁은 연세대학교 성악과, 독일 드레스덴 국립음악대학 성악과(Gesang Diplom), 최고연주자과정(Solistenexamen)를 졸업하였으며 이탈리아 Donizetti Accademia 에서 Canto Lirico Diploma 를 취득하였고, 제 41 회 체코 드보르작 국제콩쿨에서 전체대상을 받았으며 다수의 특별상과 이탈리아 Orvieto 콩쿨에서도 우승을 하였다.
드레스덴 국립음대에 재학중인 2006 년 독일의 국영에이전시(ZAV)에 발탁되어 이듬해 2007 년부터 독일의 칼스루에 국립극장 테너 솔리스트로서 오페라 돈죠반니의 돈 오타비오로 첫 데뷔무대를 가졌다. 이후 마술피리-타미노 (Zauberflöte – Tamino), 코지 판 뚜떼 – 페란도(Così fan tutte – Ferrando), 세빌리아의 이발사 – 알마비바 백작(Il barbiere di Siviglia – Conte Almaviva), 알제리의 이탈리아 여인 – 린도로(L’italiana in Algeri – Lindoro), 오텔로 – 카시오(Otello – Cassio), 낙소스의 아리아드네-브리겔라(Ariadne auf Naxos – Brighella), 미소의 나라 – 왕자 수총 (Das Land des Lächelns – Prinz Sou-Chong) 그리고 이외의 피델리오,나비부인, 베니스에서의 죽음 등의 다양한 오페라 작품에 참여하였으며, 이탈리아 오르비에토에의 만치넬리 극장에서(Teatro Mancinelli – Orvieto)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의 뚜릿두 역으로(Cavalleria Rusticana – Turiddu) 이탈리아 연출자 베페 데 토마지에게(Beppe de Tomasi) 찬사를 받았다.
 특히 2011 년의 나비부인은 자매협약을 맺고 있던 대구 오페라 하우스와 칼스루에 국립극장의 공동 오페라였으며 2011 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제 2 회 국제 오페라 페스티벌에서(2. International Opernfestival Istanbul) 알제리의 이탈리아 여인의 린도로(L’italiana in Algeri – Lindoro) 역할로 초청받았다.
이후 로시니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로 인연이 된 스위스 에언스트 해플리거 국제 콩쿨(Ernst Häfliger) 심사위원, 루체른 극장(Luzerner Theater) 극장장으로 있는 도미니크 멘타(Dominique Mentha)의 러브콜로 벤자민 브리튼의 오페라 한여름 밤의 꿈의 라이센더(Midsummer Night’s Dream – Lysander)를 시작으로 도니제띠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에 에드가르도(Lucia di Lammermoor – Edgardo), 라 보엠의 로돌포(La bohème – Rodolfo), 라 트라비아타의 알프레도(La Traviata – Alfredo), 부루노 마데르나의 오페라인 사튀리콘의 트리말끼오(Satyricon – Trimalchio), 낙소의 아리아드네의 바쿠스(Ariadne auf Naxos – Bacchus), 노르마의 폴리오네(Norma – Pollione), 카르멘의 돈 호세 (Carmen – Don José), 핸델 오페라 알치나의 오론테(Alcina – Oronte), 몬테 베르디의 울리세의 제국으로의 귀환 (Il Ritorno d’Ulisse in Patria – Giove,Anfinomo), 로시니 랭으로의 여행에 벨피오레(Il Viaggio a Reims – Belfiore) ,유쾌한 미망인(Lustige Witwe), 뮤지컬 스위니토드(Sweeney Todd), 키스미 케이트(Kiss me Kate) 등으로 무대에 계속 올랐으며 2013 년에는 세계적인 음악 축제중 하나인 루체른 페스티발(Lucerne Festival)에서 75 주년 기념음악회에서 테너 솔리스트로서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의 교수, 바이언 방송 합창단의(Bayerische Rundfunk
Chor) 지휘자 하워드 아르만(Howard Arman)과 협연하였고, 2014 년 유럽에서 난민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때 루체른 시에서 주관한 “다국어 도시 , 루체른” 의 테마로 열린
심포지움(Luzern – mehrsprachig)에 초청되었으며 그해 4 월에는 유럽의 클래식 전문지 오펀벨트(Opernwelt)의 표지 모델로도 선정되었고, 현재 독일의 함부르크에 있는 NDR 엘프
필하모니의(NDR Elbphilharmonie Orchester) 지휘자 토마스 헹엘브록(Thomas Henelbrock)과 함께 영국 작곡가 사이먼 윌스의(Simon Wills) 오페라 도둑맞은 냄새의(The stolen Smells – Djemaal) 주인공 줴말로 세계 초연을 하였다.
2019 년부터는 독일 Trier 극장으로 무대를 옮겨 푸치니의 라 보엠으로, 스위스 대사관 초청음악회, 스위스 Basel, Luzern, Zürich, Interlaken, Visp 등, 독일의 Heilbronn, Hamburg,
Frankfurt, Neustadt, Oldenburg, Dresden 등, 프랑스의 Strassbourg 등지에서 음악회를 가졌으며 현재는 전문 연주자로 활동중이다

Latest News

Jon Vickers
2019-05-25

Jon Vickers tremendous rendition of "La fleur que tu m'avais jetée"Jon Vickers tremendous rendition of "La fleur que tu m'avais jetée" Jonathan Stewart Vickers, CC (October 29, 1926 – Ju...